‘尹 토론으로 밟아라’ 요청에…이재명 “밟을 것까지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5일 전북 진안군 인삼상설시장에서 인삼을 먹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후보를 토론으로 밟아버려라’는 한 지지자의 요청에 “밟을 것까진 없고 실력을 보여드리긴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5일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일정으로 전북 진안군 인삼 상설시장에 가던 중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에서 “국민께서 (후보) 비교를 한 번 해봐야 한다. 요즘 상품을 비교해주는 것도 유행인데 아예 상품을 비교 불가능하게 숨겨놓으니까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자신의 토론회 제안에 특별한 답을 내놓지 않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저격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시청자 한 명이 ‘5급 공채시험을 없애지 말아 달라’고 하자 동의한다는 뜻을 밝히면서 “모든 관직, 고위 관직을 시험으로 뽑는 것은 문제가 있긴 한데 그렇다고 행정고시를 없애버리는 것은 예전에 과거시험을 없애는 것과 비슷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게 과연 바람직한지 저는 공감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했으면 좋겠다”면서 “중·고등학교를 못 나온 사람들도 실력이 있으면 변호사를 하는 기회를 줘야 하지 않나 싶다”고 사시 개정론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독도 방문 요청과 관련해선 “고민거리 중 하나다. 독도가 우리 땅인 것을 보여주는 게 좋긴 한데 분쟁이 격화하는 만큼 손해라는 학설도 있다. 고민을 같이해보면 좋겠다”고 답했다. ‘먹방(먹는 방송)을 해 달라’는 요청에는 “제 아내가 정치인이 먹는 척하면서 서민 흉내를 많이 낸다고 시장에 가더라도 먹는 것은 하지 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