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감독 김종인-주연 이준석…윤석열은 조연급”

현근택 “상왕(김종인)-왕세자(이준석) 사이 낀 尹 안 보여”
“아내 김건희가 실권, ‘여황제’”
“파리떼 금방 돌아올 것”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만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현근택 대변인이 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조연급’이라고 혹평했다.

현 대변인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현재 국민의힘에서 주연은 이준석(국민의힘 당대표)인 것 같다. 감독은 김종인(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고”라며 “사실은 윤 후보는 그냥 조연급밖에 되지 않나. 그런데 조연인데 약간 주연인 척하고 있지만 금방 국민이 알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왕(김종인)과 왕세자(이준석) 사이에 껴서 보이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어 “선거과정은 후보가 중심이 돼야 하는데 지금 김종인 총괄로 들어오면 전권을 갖는다”며 “(김 전 위원장이) 정책적으로 갈 것 같다. 당연히 좌클릭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 대변인은 “앞으로 방송은 아마 이 대표가 할 가능성이 많다. 그가 스피커 역할을 하면서 후보를 뛰어넘는 주목을 받을 것”이라며 “윤 후보의 역할이 더 없어진다”고 내다봤다.

현 대변인은 “선거에서는 주도권이 중요하다”며 “윤 후보 같은 경우에는 아직까지 무슨 정책이라든지 당 내의 정치적인 입지라든지 아니면 본인의 색깔이 확실치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면에 자꾸 나와야 한다 주연은”이라며 “방송도 나와야 하고, 토론도 (나와야 한다). 근데 지금 선거 기간 2월에 가서야 3번만 나오겠다고 하고 있다”고 윤 후보의 소통 부족을 꼬집었다.

현 대변인은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선 “실권을 쥔 ‘여황제’다. 이번에 김 위원장 영입할 때도 역할을 했을 것”이라며 “최종적인 의사 결정을 누가 하느냐는 질문에 여황제 얘기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4일 부산 서면 시내 거리에서 앞 뒷면에 노란색 글씨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유세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내홍 사태의 불씨가 꺼지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현 대변인은 “이 대표도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 얘기하고, 홍보비 얘기한 사람 인사 조치하라고 했는데 그냥 아무도 없었다. 경고만 하고 끝났다”며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김병준과의 관계 얘기했지만, 아무 얘기 없이 끝나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현 대변인은 “사실은 달라진 건 하나도 없고, 지금 파리떼 몰아냈다고 그러는데, 제가 볼 때는 파리떼는 금방 돌아온다”며 “이 대표는 한 마리도 몰아내지 않았다. 말로만 몰아내는 흉내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