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 총리 “접종 안 한 학생들이 전파 매개 될 수 있어”

라디오 출연, 청소년 백신 불만 목소리에 “협조 당부”
“12월14일 기말고사 이후 학생 접종 충분히 가능”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청소년에게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를 확대 적용하기로 한 정부 방침과 관련해 “접종하지 않은 학생들이 바이러스 전파의 매개가 될 수 있다”며 백신 접종 필요성을 다시금 역설했다.

김 총리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에 대한 반발 여론이 확산되는 것에 대해 “학부모들 사이에 불신이 있는 것 같은데, 청소년이 백신을 맞는 것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결론을 내려 외국도 그렇게 하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앞서 정부는 내년 2월부터 만 12∼18세 청소년에 대해서도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 시설에 대해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사실상 백신 의무 접종을 강요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백신 반대 국민청원도 제기됐다.

김 총리는 그러나 방역패스가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라는 비판 등에 대해 “국민의 불편함을 최소화한 조치”라면서 “다른 나라는 (백신 미접종자가) 사실상 사회활동을 못 하게 하지만, 우리는 항체를 형성했다는 근거나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 확인 등을 준비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청소년 백신 관련 부작용 우려에 대해서는 “올해 수능 수험생들을 상대로 (접종)했을 때 중대한 후유증이 거의 없었다”면서 “한 분이 (접종 후) 80일 정도 지나 사망했는데, 그 학생은 급성 백혈병이라는 병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또 접종 시점 및 백신 물량 관련 “우리 아이들의 경우 12월 14일 즈음 학기말고사를 치르게 된다”면서 “기말고사를 치른 후 바로 어느 의료기관에서라도 접종이 가능하도록 (백신 양 등은) 충분히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전면 등교 방침이 바뀔 가능성을 묻자 “코로나19가 장기화해 학습 격차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정서적 결손이 심각하다”며 “모두가 나서서 전면 등교 조치를 지켜야 한다”고 대답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