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 ‘뚜렷’


흔히 ‘MZ세대’로 함께 불리는 밀레니얼 세대(1980~1994년생)와 Z세대(1995~2005년생) 사이에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여가활동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연구원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경기도 1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한 ‘2020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내 여가활동 부문을 재분석한 ‘경기도민의 세대별 여가활동 특성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경기연은 세대를 출생연도 기준으로 Z세대(1995~2005년), 밀레니얼(Y) 세대(1980~1994년), X세대(1964~1979년),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 시니어 세대(1954년 이전)로 구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과 여가생활 균형을 얼마나 중요하게 인식하는지에서 밀레니얼 세대가 2.64점으로 전 세대에서 가장 높은 반면 Z세대가 2.49점으로 가장 낮았다(4점 만점).

여가만족도(10점 만점) 역시 밀레니얼 세대가 6.00점, Z세대가 5.76점으로 세대별 최고점과 최저점을 기록했다.

여기에는 Z세대의 여가시간 충분도(평일 5.37점, 휴일 6.03점)와 여가비용 충분도(5.11점) 등 모두 전 세대 최저점과 관련이 있다는 지적이다.

세대별 여가활동 목적에서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는 ‘개인의 즐거움’을 52.9%, 41.4%로 가장 높게 응답하는 공통점이 있었다.

반면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 비율이 Z세대는 2.9%(최저), 밀레니얼 세대는 16.6%로 큰 차이를 보였다.

평소 참여하는 여가활동 조사에서는 고령층일수록 TV 시청과 산책·걷기 비율이 높아졌고, 저연령대일수록 게임과 인터넷 검색·사회관계망서비스(SNS) 비율이 높아졌다.

정대영 경기연 연구위원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빠르게 적응하는 성향이 공통적으로 있으나 여가활동 가치관은 다르게 형성됐다”며 “이들의 SNS, 신용카드 등 빅데이터를 토대로 여가 형태 변화에 대한 심층 분석을 추진해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