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정부 성과 비하하는 사람들 있어…성원 보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무역인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우리는 일본의 수출규제부터 코로나까지 연이은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무역의 힘으로 선진국이 됐으나, 이같은 소중한 성과마저도 오로지 부정하고 비하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국민들의 자부심과 희망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리 경제에 불평등과 양극화 같은 많은 과제들이 남아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잘한 성과에는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2021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한국은 경제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국방 문화 보건 의료 방역 외교 등 모든 면에서 ‘톱10’ 나라가 됐다”며 “제가 이런 얘기를 하면 ‘자화자찬이다’라는 비판이 있다는 것도 알지만, 세계가 하는 객관적 평가이기에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공식 행사에서 정부 성과를 부정하는 여론을 지적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문 대통령은 객관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성과를 자화자찬일 뿐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에 대해 안타까움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정부뿐 아니라 국민이 함께 이뤄낸 국정 성과가 단순한 치적 홍보로 폄하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방역과 일자리, 경제성장 측면에서 분명한 지표 개선이 이뤄졌는데도 긍정적인 반응이 제대로 나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청와대 참모들은 국정 성과를 효과적으로 홍보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