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과마저 비하만 한다” 비판론 성토한 문 대통령

58회 무역의날 축사서 “성과마저 부정만” 성토
‘국민과의 대화’ 때도 “성취 폄훼 안 돼”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역의 힘으로 선진국이 됐습니다. 그러나 소중한 성과마저 비하만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뼈 있는 말을 했다. 국정운영 성과를 밝힐 때마다 ‘자화자찬’이라고 비판하는 정치권 일각이나 일부 언론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난 7월 유엔무역개발회의는 만장일치로 우리나라의 지위를 선진국으로 변경했다”며 “유엔무역개발회의 설립 후 최초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본의 수출규제부터 코로나까지 연이은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무역의 힘으로 선진국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속내는 이어진 발언에 담겼다. 그는 “그러나 이 같은 소중한 성과마저도 오로지 부정하고 비하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국민의 자부심과 희망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우리 경제에 불평등과 양극화 같은 많은 과제가 남아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잘한 성과에는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는 “우리는 어떤 도전도 이겨낼 것이다. 우리 국민의 저력은 정말 자부할 만하다”며 “어떤 위기도 기회로 바꿔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이제 한국은 정말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 경제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국방 문화 보건의료·방역 외교·국제협력 모든 면에서 톱 10의 나라”라면서도 “제가 이런 얘기하면 자화자찬이다, 국민 삶이 이리 어려운데 무슨 소리냐는 비판들이 있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그러나 이것은 주관적 평가가 아니라 세계에서 하는 객관적 평가”라며 비판론을 불식시키려 했다. 그러면서 “2차 세계대전 이후 70년 동안 가장 성공한 나라가 한국이라고들 말한다”며 “이런 성취를 부정하고 폄훼한다면 우리 정부에 대한 반대나 비판 차원을 넘어서서 국민이 이룩한 성취를 폄훼하거나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