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산청곶감 6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정


지리산 자락에서 생산되는 경남 산청 곶감 ‘고종시’가 6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과일에 선정됐다.

산청군은 6일 서울 양재AT센터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단성면 농가인 강순도(64)씨가 출품한 고종시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고종시는 2016년부터 대한민국 대표 과일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 김광희(69·단성면)씨가 출품한 ‘밤(대보)’은 장려상인 국립산림과학원장상을 수상했다.

산청밤도 2019년 최우수상, 2020년 장려상 등 3년 연속 대표과일로 선정됐다. 올해로 11회째인 대한민국 대표과일 선발대회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산림청, 한국과수농협연합회가 주관하는 행사다.

이처럼 산청 고종시와 산청밤은 수 년째 정부평가에서 대표 과일로 선정되는 등 산청임산물이 전국 최고 품질임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전국적으로 개화기 때 큰 일교차와 5~6월 잦은 비 등 기상악화로 원료감 생산량이 줄어들었다. 그러나 산청군의 경우 지리산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축적된 재배기술 덕에 유래 없는 풍작을 맞았다.

농촌진흥청이 제공하는 토양·농업환경 정보포털 ‘흙토람’에 따르면 산청군은 사양토와 양토, 미사질양토가 98.2%를 차지하고 있어 고종시의 재배지로 최적지다. 게다가 산청곶감은 지리산이라는 자연조건을 활용한 가공기술의 발달로 일반적인 곶감에 비해 비타민C의 함유량이 2배에서 최대 20배까지 많아 겨울철 으뜸 간식으로 손꼽힌다.

산청군은 생산농가를 대상으로 꾸준히 온오프라인 전문 생산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산청군산림조합에서도 현장지도와 친환경 유기질 퇴비 공급 등 고품질 원료감 생산에 도움을 주고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대한민국 최고의 곶감 원료감인 산청 고종시와 최근 지리산의 맑고 차가운 날씨와 낮은 습도 덕분에 올해 산청곶감은 최고의 품질이 기대된다”며 “산청곶감은 오는 14일 초매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출하된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