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심상정과의 만남, 미래세대 위한 개혁의 계기 되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6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의 회동과 관련해 “진실과 정의를 지키고 미래세대를 위한 진짜 개혁의 작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다만 안 후보는 이번 만남이 “양당 간 정치나 선거연대가 아니다”며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단일화 관측을 일축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심 후보를 만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와 심 후보는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회동한다.

안 후보는 “선거연대가 아니라 쌍특검과 미래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등 특정 현안에 대해 협력이 가능한지 의견을 교환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모두 겨냥하는 ‘쌍특검’을 매개로 심 후보와의 정책 공조에는 나설 수 있다면서도 단일화 가능성에는 선을 그은 것이다. 심 후보도 지난 5일 방송 인터뷰에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말했었다.

안 후보는 쌍특검 제안과 관련해 “양당 후보들은 묵묵부답이지만 심 후보가 먼저 화답해 주셨다”며 심 후보를 치켜세웠다.

안 후보는 “양당 후보들의 법적, 도덕적 논란 속에 조금이라도 의혹을 남겨두게 된다면 비전과 정책 경쟁은 사라지고 어둡고 답답한 진흙탕 선거가 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되면 선거가 끝난 후에도 국민은 분열되고 대한민국은 한걸음도 미래로 나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