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8년만에’ 주요 관광지 잇는 제주 중앙로사거리에 횡단보도

1983년 지하상가 들어서며 삭제 후 38년만
6일 개통식



6일 제주 중앙로사거리 횡단보도 및 지하도상가 승강기 개통식이 열리고 있다. 제주시 제공

제주시 내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중앙로사거리에 횡단보도가 설치됐다. 1983년 일대에 지하상가를 만들며 상권 보호를 위해 횡단보도를 없앤 지 38년 만이다.

제주 제주시는 최근 중앙로사거리에 횡단보도와 중앙지하도상가 출입구 엘리베이터 4기, 양방향 에스컬레이터 6기 설치를 완료하고 6일 개통식을 개최했다. 제주시와 인근 상인회(제주중앙지하상점가진흥사업협동조합, 제주칠성로상점가진흥사업협동조합, 제주중앙로상점가상인회)가 주관한 개통식에는 안동우 제주시장과 도의원 등 각계 인사가 참석해 주민의 오랜 숙원 사업이 이뤄진 것을 축하했다.

제주시 중앙로사거리는 제주목 관아가 있던 관덕정 일대와 도내 최대 상설시장인 동문시장을 연결한다. 호텔과 대형마트, 횟집이 즐비한 탑동 일대와 이어지고, 옷 가게, 식당, 카페가 밀집한 칠성로 거리와도 맞닿아있다.

특히 인근 동문시장은 관광객들이 간식거리를 사고 감귤, 갈치, 오메기떡 등 여행 선물을 구매하는 장소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중앙로사거리가 제주 구도심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분기점으로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지만 횡단보도와 승강기가 설치되지 않아 이동이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다. 장애인과 노약자는 물론 일반인들도 계단을 이용해야만 도로를 건널 수 있어 불편이 컸다. 지하상가에서 이동 방향을 찾지 못해 헤매는 관광객들의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이었다.

새로 부임한 시장마다 횡단보도 설치를 고민했지만 지하상가 상인들의 강경한 반대에 부딪혀 논의는 매번 제자리걸음이었다.

이런 가운데 제주시가 점차 심해지는 원도심 공동화 문제 해결을 위해 유동인구 확대 방법으로 일대 이동권 편의 방안을 모색하면서 지난해 중앙지하상가상인회와 상생 협약 체결에 성공, 38년 만에 공사가 시작됐다.

제주시는 횡단보도 설치와 승강기 개통이 이동권 편의 보장은 물론 구도심 상권을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동우 제주시장은 축사에서 “중앙로 상점가가 제주 상권의 핵심 플랫폼이자 번영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원도심 활성화와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