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윤석열 쌍특검’ 공세 “특검 거부자가 범인”

국민의힘 “구차한 물타기하는 자가 범인” 반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윤 후보 말씀대로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며 동시에 특검을 받자는 제안으로 압박했다. 이에 윤 후보 측은 “특검을 위해 구차한 물타기를 반복하는 자가 범인”이라며 “당장 특검하자”고 강경한 입장을 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님 화천대유 특검 피하지 마십시오. 특검을 피하시면 범인입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저는 화천대유 비리 대장동 개발 특검 100%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비록 국민의힘 방해 때문에 개발이익 전부 회수 못한 것을 국민께 사과 드렸지만 그 과정에서 티끌만한 비리도 저지르지 않았다. 저와 관련된 의혹은 몇 달간 탈탈 털었지만 아무 근거가 없다”며 “그럼에도 저는 특검 환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윤 후보에게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의혹’이 있다며 함께 특검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는 화천대유팀의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혐의가 뚜렷하고, 화천대유 돈으로 부친 집을 급하지도 않는데 매입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혐의와 의혹이 뚜렷한데 검찰 수사는 더디다”며 “화천대유 비리사건중 윤 후보 관련 뚜렷한 혐의와 의혹은 빼고 특검 하자는 걸 국민이 납득하겠느냐”고 반문했다.

나아가 이 후보는 “국민의힘과 윤 후보 말씀대로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라며 “윤 후보의 혐의와 의혹에 대한 특검을 거부한다면 윤 후보가 바로 범인”이라고 압박했다. 이어 “이재명의 근거 없는 의혹, 윤 후보의 근거 있는 혐의와 의혹을 포함해 화천대유비리사건의 처음과 끝까지 성역 없는 특검을 요구한다”며 “윤 후보의 조속한 답변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 주장과 별개로 국회에서 특검론은 사실상 동력을 잃은 상태다. 민주당 측은 “특검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면서도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관련 의혹’을 함께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 측은 ‘물타기’라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선까지 3개월 밖에 남지 않은 만큼, 특검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가 또 말도 안 되는 특검 언급으로 혹세무민을 시도했다”며 “윤 후보가 특검을 거부하다니 언제까지 국민을 속이려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부산저축은행 건은 2011년 성역 없이 수사해 80여명을 엄정하게 처벌한 사건”이라며 “이 후보 측의 물타기용 음해는 그칠 줄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건을 포함해 특검을 받겠다고 답한지가 벌써 어언 3주”라며 “이 후보의 오늘 발언은 참으로 구차하다. 차라리 특검을 받지 않겠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 낫다”고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이 후보는 잔꾀 부리지 말고 당장 특검에 응한다고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라”며 “이런 저런 조건 붙이며 특검을 실시하자는 얘기라면 민주당이 특검법안을 미루는 것처럼 특검을 안 받겠다는 것으로 알테니 더 이상 전파낭비 시간낭비하지 않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