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경북도 에너지 대상 수상

경북 포항시청 전경

경북 포항시는 ‘2021년 경상북도 에너지대상’ 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2030년까지 포항시 전력 소비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신재생에너지 종합계획’을 수립·추진 중이다.

이번 평가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 및 수소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조성 등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취약계층 LED조명·고효율 냉난방기·전기안전진단과 승강기 에너지절약설비 설치지원 등 에너지효율향상 사업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2015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8회 연속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152억원을 들여 태양광 1308곳, 태양열 225곳, 지열 63곳, 연료전지 2곳을 보급해 시민들의 에너지비용 절감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또 경북도와 함께 수소경제시대 역점사업으로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를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가 최종 통과되면 총사업비 1863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기업집적화 단지, 부품소재성능평가센터, 국산화 시범단지를 조성해 관련기업 30곳을 유치해 국내 최대의 수소연료전지산업 거점도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앞으로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취약계층 에너지효율향상 사업을 통해 모든 시민이 에너지복지혜택을 누리고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력으로 더 큰 포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