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국 “오미크론 4차 전파까지 확인…밀접접촉 600여명”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4차 전파까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밀접접촉자는 600여명으로, 방역당국은 잠복기를 거쳐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박영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역학조사팀장은 “금일(6일) 기준 총 34명을 집단으로 분류해 정리한 정보를 제시했다”라며 “총 3개 집단으로 구분할 수 있겠고 첫 집단이 인천에서 인지된 입국자로부터 출발해 교회 관련 사례까지 확인된 케이스”라고 말했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24명과 이들로부터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10명을 묶어 34명을 오미크론 환자로 분류했다.

박 역학조사팀장은 “해당 집단사례(교회)를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4차 전파까지 확인됐다”라며 “입국자에서부터 시작해 가족과 지인에게 전파됐고 가족과 지인이 참석한 교회에서 추가 전파, 교회에서 감염된 사람의 가족까지 확인된 4차 전파가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방대본이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는 인원은 600여명 규모다. 박 역학조사팀장은 “아직 잠복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며 “밀접접촉자 외에 항공기 탑승객 관련 약 400명, 교회 참석자 관련 360여명 정도를 추적관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오미크론 변이 역학조사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다수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역학조사 요원과 방역 요원들이 매우 지쳐있다”라며 “역학조사와 방역요원은 숙련된 기술, 감염병 지식이 필요하기 때문에 빠른 확충도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건소에 담당 인력 증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노출 가능성이 있는 분들을 다수 검사해서 선제적으로 확인하는 시스템으로 우선 감염을 차단하고자 한다”면서 “역학조사요원들은 규제를 하는 분들이 아니라 국민의 건강을 위해 존재한다. 보다 효과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역학조사에서는 사실만 말씀해주시고, 격려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