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온통 회색빛…스메루 화산폭발 피해 계속 늘어 [영상]

스메루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 News For All 트위터 캡처.

지난 4일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부에 위치한 스메루 화산의 폭발로 인한 사망자와 실종자가 23명으로 늘었다. 인도네시아 국가방재청은 6일 이번 스메루 화산 분화로 마을 주민 최소 14명이 화상·질식으로 사망했으며, 도로와 통신이 끊기면서 9명이 실종됐다고 전했다.

화산재로 뒤덮인 마을. 도로가 끊겨있다. AFP 통신 공식 트위터 캡처.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생존자를 빨리 찾아낼 것을 지시했지만, 연일 내리는 비로 화산재가 진흙으로 바뀐 탓에 수색 구조팀이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역시 100여명에 육박하며, 이중 50여명은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산 폭발 후 주민들이 대피하는 모습. Insider Paper 캡처.

스메루 화산 폭발은 지난 4일 오후 2시 50분쯤 일어났다. 이로 인해 인근 11㎞ 거리까지 화산재가 뿜어져 나왔다. 주민 1300여명은 급히 산 아래에 마련된 임시 대피소로 대피했지만, 시꺼먼 화산재는 인근 마을 11개를 뒤덮었고 약 3000채의 집과 다리, 도로, 교육 시설 등을 파괴했다.

한 남성이 화산재에 묻힌 트럭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AFP 통신 공식 트위터 캡처.

차량과 오토바이 등의 재산 손실도 잇따랐고 농작물도 온통 화산재로 뒤덮였다. 소, 닭 등과 같은 가축들도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다.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는 모습. FRANCE 24 트위터 캡처.

인도네시아 당국은 임시 대피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 2만개를 배포했으며 식량과 옷가지 등 생활필수품을 지원하고 나섰다.

스메루 화산 폭발로 인해 파괴된 마을의 모습. ABS-CBN News 트위터 캡처.

또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화산 폭발로 집을 완전히 잃은 주민들에게 주택 임대료로 매달 50만 루피아(한화 약 4만1000원)를 현금으로 지원하기로 했고, 이재민을 위한 새집 건축에 필요한 부지를 물색하기로 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