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文정부 무능·부패…정의를 바로 잡을 시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제가 윤석열 후보에게 갖고 있는 믿음이 국민 여러분이 갖는 믿음과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상식을 증명하고 정의를 바로 잡을 시간이다.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시대의 사명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김 총괄위원장은 6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을 능력도 책임감도 부끄러움도 없는 정권에 맡길 수 없다. 국민의힘을 보여줄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지금 무능하고 부패한 문재인정부를 심판하고 벼랑 끝에 선 민생경제를 되살리고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울 새로운 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대장정의 출발점에 섰다”며 “지난 5년을 돌아보면 문재인정부는 국가를 자신들의 어설픈 이념을 실험하는 연구실로밖에 여기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성장의 결과로 분배가 이뤄지는 게 아니라 소득을 인위적으로 올려서 성장을 하겠다는 앞뒤가 바뀐 정책으로 수많은 청년들은 일자리를 잃었고 영세 자영업자 역시 큰 고통을 겪었다”며 “어리석은 부동산 정책으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폭등하고, 지방에 있는 주민들은 상대적 박탈감 느끼기 됐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정부가 헌법 질서를 무너뜨려 사법부와 행정부를 부속품처럼 다루고 입법부를 청와대의 친위대로 만들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들의 부정부패가 세상에 드러나려고 하자 급기야 검찰 수사권마저 빼앗고 자신들의 충견 노릇을 할 이상한 수사기구를 설치했다. 상식과 원칙이 있는 사회라면 도저히 벌어질 수 없는 일이 수시로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제 무너진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국민 일상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시간이다. 상처 입고 흩어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때”라며 “패거리 정치, 이념에 몰린, 구시대 정치를 퇴출시킬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 “세대·계층 격차를 줄일 중요한 숙제도 있다.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나라가 돼야 한다”며 “청년이 자기 뜻을 펼칠 일자리를 찾고 젊은 부부가 마음 놓고 아이를 낳아 키울 수 있는 나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