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측 “소년원 입소 ‘허위사실’, 강용석 등 고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최근 SNS에서 유포되고 있는 이 후보의 ‘소년원 입소’ 관련 루머가 명백한 허위사실에 해당한다며 유포 관련자들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향후 유사한 일이 벌어질 경우 강력한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경고도 했다.

이 후보 측은 6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SNS에서는 이재명 후보자가 초등학교에서 퇴학당했고, 범죄로 인해 소년원에 입소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면서 “악의적 허위사실과 가짜뉴스에는 강력한 법적대응으로 엄중대처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 측은 “초등학교 퇴학 관련 루머는 이미 인터넷에 공개된 졸업장을 통해 허위사실임이 확인 가능하다”며 “소년원 가짜뉴스 역시 실효된 형 등을 포함하는 수사자료표 내용 확인용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통해 허위사실임을 명확히 확인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범죄·수사경력 회보서’ 내용에 보호처분 등 소년원 관련 기록이 없다는 사실이 한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 측은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한 강용석, 김용호 2명에 대해선 12월 6일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며 “SNS에 허위사실 및 가짜뉴스를 유포하고 있는 일반인 10여 명에 대해서는 법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은 이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에서 이 후보 관련 허위사실을 퍼뜨린 강용석, 김용호 등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들이 이 후보의 당선을 방해하기 위해 장기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