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지마” 버스서 다짜고짜 9살에 주먹질한 40대 입건

자료이미지. 국민일보DB

일면식 없는 9살 여자아이에게 아무 이유 없이 시내버스에 타지 말라고 한 뒤 아이가 버스에 타자 다짜고짜 주먹을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씨(42)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8시34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버스 정류장을 지나던 시내버스 안에서 B양(9)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당시 버스 정류장에서 B양과 함께 버스를 기다리다가 B양에게 “오지 마”라고 말한 뒤, B양이 버스에 오르자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B양은 보호자 없이 혼자 버스를 기다리다 탑승한 상황이었다.

B양 부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탐문 수사를 벌여 다음날인 지난 3일 오전 A씨를 검거했다.

정신지체 2급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버스 안에 사람이 많아서 B양에게 탑승하지 말라고 했는데, 말을 듣지 않아 때렸다”고 진술하면서도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양을 폭행한 이유는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