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19마리 불로 지지고 물고문… 경찰 조사 나서

국민일보DB

전북 군산에서 강아지 십수 마리가 잔인하게 살해된 정황을 포착한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군산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41)를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푸들 등 강아지 19마리를 입양한 뒤 이들을 고문하고 살해해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강아지를 불로 지지거나 물속에 담가 숨을 못 쉬게 하는 방식으로 극심한 고통을 줘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

숨진 강아지를 부검한 결과 사체 곳곳에 화상 흔적이 있다는 소견이 나왔다. A씨는 기존 견주가 강아지의 안부를 묻자 “목줄을 풀고 사라졌다”며 둘러댄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은 이를 의심한 한 견주가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푸들을 입양한 사람이 계속 (강아지가) 사라졌다고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청원인은 “그동안 데려간 푸들을 다 잃어버렸다고 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등을 상대로 구체적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