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히딩크가 푸껫서 카메라 분실한 韓 부부 찾는 까닭은?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 연합뉴스

거스 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축구팀 감독이 10년 전 태국에서 삼성 카메라를 잃어버린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부부를 애타게 찾고 있다. 당시 이 카메라를 주운 네덜란드 부부가 히딩크 전 감독에게 카메라를 보내 주인을 대신 찾아 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지난 3일 재단법인 거스히딩크재단에 따르면 히딩크 전 감독은 최근 클라스 베스터하우스 부부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편지엔 10년 전 태국 푸껫의 빠똥 해변 인근 한 쇼핑몰에서 아내가 주운 삼성 카메라의 주인을 찾아주고 싶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카메라엔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부부의 웨딩 촬영 및 신혼여행 사진 등 500여 장이 담겨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베스터하우스 부부는 카메라 속 인천국제공항에서 찍은 사진 등으로 미뤄 카메라의 주인이 사진 속 한국인 부부일 것으로 추측했다. 이들은 최근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을 방문하는 장면을 TV에서 보고 그에게 연락했다.

해당 사진을 확인한 히딩크 전 감독은 카메라에서 한복 사진을 발견한 뒤 이들이 한국인일 것임을 확신했다고 한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 내용을 재단에 전달했고, 한국인 부부를 찾아 달라고 요청했다.

베스터하우스 부부는 재단에 이메일을 보내 “한국인 부부에게 이 사진은 매우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베스터하우스 부부는 재단의 도움으로 카메라가 주인의 품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년 전 태국에서 카메라를 잃어버린 한 한국인 부부를 찾는다고 재단법인 거스히딩크재단이 밝혔다. 거스히딩크재단 제공

카메라는 삼성전자에서 2009년 출시한 모델로 정확한 모델명은 삼성 VLUU WB500다. 함상헌 거스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은 “카메라를 어서 원주인에게 찾아드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히딩크가 애타게 찾던 10년 전 韓 부부, 찾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