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재택치료자 생활지원비 외 추가지원 검토하라”

‘생활지원비 불충분’ 지적 잇따라
“역학조사 인력 대폭 보강”도 당부
지자체 부단체장은 ‘재택치료 책임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재택치료 대상자 및 동거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현행 생활지원비 외 추가 지원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 회동을 갖고 재택치료 확대 및 역학조사 강화에 따른 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이같이 말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고 의료대응체계를 재택치료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재택치료자의 가족 등 동거인은 10일간 외출이 금지되는 불편을 겪어야 하는 데 따라 생활지원비를 지급하기로 했지만, 정부는 이외의 지원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확진자의 동거인이 출근하지 못하는 등의 사유로 피해가 발생할 때 생활지원비만으로는 이를 충분히 보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문 대통령이 추가 지원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총리에게 “철저한 역학조사를 위해 지원 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등 전폭적 역학조사 지원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총리는 “재택치료 상황의 면밀한 관리와 지원을 위해 각 부단체장을 ‘재택치료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전담 인력도 보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연말까지 4주간을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하겠다며 총리실에 ‘현장점검 지원반’도 새롭게 가동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각 부처 장관이 직접 방역 책임관을 맡고, 소관 시설별 국장급 전담관을 지정해 선제적 차단 및 방역수칙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