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총기난사에도…SNS에 온가족이 총든 사진 올린 美 의원

Thomas Massie 가 업로드한 사진. 모두 총기를 들고 있다. Thomas Massie 트위터 캡처.

최근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난 미국에서 하원의원이 가족과 함께 총기를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업로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켄터키주 하원의원인 토마스 매시는 트위터 계정에 가족으로 추정되는 6명의 사람과 함께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렸다. 매시 의원을 포함해 7명이 모두 손에 총기 한 자루씩을 쥐고 미소를 짓고 있다. 매시 의원은 사진과 함께 “메리 크리스마스. 추신, 산타 할아버지는 탄약을 가져다주세요”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해당 사진을 접한 미국인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지난달 30일 미시간주 옥스퍼드 고교에서 15세 학생이 반자동 권총을 난사해 4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을 당한 사고가 벌어졌다. 이런 사고 직후인 만큼 매시 의원이 해당 사진을 업로드한 것은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미국 네티즌들은 “매시 의원의 게시물은 이번 총기 난사 사건으로 가족을 잃은 자들의 슬픔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그를 맹비난했다. 또 “살상 무기인 총을 들고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는 것은 ‘하늘엔 영광, 땅 위엔 평화’를 기리는 크리스마스의 본래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는 식의 비판도 나왔다.

총기 사고로 자식을 잃은 부모들도 매시 의원을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2018년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파크랜드 고교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으로 딸 제이미를 잃은 프레드 구텐베르그는 매시 의원의 게시물에 답글로 사진 2장을 올렸다. 그는 “한 장의 사진은 제이미의 생전 마지막 사진이고, 다른 한 장은 총기 난사 사건에 희생당한 제이미가 묻힌 곳”이라며 매시 의원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같은 사건으로 호아킨을 떠나보낸 아버지 마누엘 올리버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최악이다”라며 매시 의원을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소속의 존 야무스 켄터키 하원의원은 매시 의원의 사진을 트윗하며 “모든 켄터키 사람들이 무감각한 멍청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공개적으로 그를 비판하기도 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