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선택 왜?’ 질문에 홍준표 “파리떼 압박용”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두고 “파리떼 압박용”이라고 표현했다.

홍 의원은 6일 자신이 만든 온라인 청년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대표가 왜 김 위원장을 선택했을까’라는 질문을 받고 “파리떼 압박용”이라고 답했다. 홍 대표가 지칭한 ‘파리떼’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일부 측근 인사들을 의미한다. 이 대표가 윤 후보의 측근 인사들을 제지하기 위해 김 위원장을 영입했다는 게 홍 의원의 해석이다.

앞서 홍 의원은 “후보가 측근 파리떼들에게 포위돼 있다. 이회창(전 총리) 때는 7상시가 대선을 망쳤다”며 “당은 이준석 대표가 주도해야 한다”는 생각을 내비친 바 있다. 현재의 당 선대위 운영 등에 대해선 “선대위가 2중 구조로 가면 안 된다”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지금 굴러가는 판이 맞는 건가. 윤 후보가 바지사장 같다’는 질문에 “윤 후보 그리 만만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재오 전 의원이 김 위원장은 킹메이커가 아니라 만들어질 자리만 찾아다닌다고 말했다’는 글에는 “일리 있다”고 답글을 달았다.

국민의힘은 이날 윤 후보의 선대위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대선 체제에 돌입했다. 선대위는 김 위원장 중심의 ‘원톱’ 체제로 가면서 중도 외연 확장, 2030 표심 공략 등을 위해 속도를 낼 예정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