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똑같은 복권, 실수로 두번 산 美 남성…행운도 두 배로

복권 구매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똑같은 번호로 2번 구매, 9억 받아

게티이미지

미국에서 한 남성이 똑같은 번호로 복권을 두 차례나 구입했다가 총 9억 2281만원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CNN은 5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노스캐롤라이나주 페이엣빌에 사는 스콧 토마스(49)씨가 실수로 같은 번호의 복권 2장을 구입했다가 약 9억원 상당의 복권에 당첨됐다고 전했다.

토마스는 노스캐롤라이나주 복권 관계자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침대에 누워 농구 경기를 시청하고 있었는데 복권을 구매했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온라인으로 복권을 다시 구매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됐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어 바닥에 누워있었다. 축복이다”라고 소감을 전하면서 “수령한 금액으로 빚을 갚고 사업에 투자해 집을 사고 싶다”고 당첨금 사용 계획을 밝혔다.

토마스가 당첨된 복권은 연금 복권으로 각각 매년 2만5000달러(약 2960만원)로 총 5921만원씩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그는 일시금을 택해 총 79만 달러(약 9억 2281만원)을 수령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