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나서 7세 아들과 찍은 누드 SNS에 올렸다 징역형

음란물 유포·가정 폭력 혐의
징역 90일 선고…항소 기각

폴루는 지난해 6월 아들의 생일을 기념해 함께 찍은 누드 사진을 SNS에 공개했다. 아쿠아펨 폴루 인스타그램 캡처

가나에서 한 여배우가 자신의 아들(7)과 누드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린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5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가나 법원은 지난 1일 배우 아쿠아펨 폴루(31)에 음란물 유포와 가정 폭력 혐의로 징역 90일을 선고했다.

가나 사법 당국은 폴루가 음란한 사진을 게재해 아들의 사생활과 존엄성을 침해하고, 자존감에 해를 끼칠 수 있는 폭력을 저질렀다고 기소 사유를 밝혔다.

폴루는 지난해 6월 아들의 생일을 기념해 함께 찍은 누드 사진을 SNS에 공개했다.

사진 속 그와 7세 아들은 손을 맞잡고 서로를 응시하고 있었다. 폴루는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채 머리카락으로 가슴을 가리고 무릎을 꿇은 채 어린 아들을 바라보고 있다. 아들은 속옷만 입은 채로 일어서서 폴루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이후 계속된 논란에 폴루는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했으나, 당국은 그를 재판에 넘겼다.

사건을 담당한 판사는 폴루가 사진을 올리기 전 아이의 허락을 받지 않았으며 이는 아이의 권리를 존중하지 않은 처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최근 SNS에 올라오는 누드 사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며 “강간, 명예훼손, 폭행과는 별개로 음란물 유포가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폴루의 변호인은 즉각 항소했으나 지난 1일 기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폴루의 소식을 들은 미국의 유명 가수 카디비는 자신의 SNS에 “많은 미국인이 이런 사진을 찍는 것을 봤다. (폴루가) 선정적인 의도로 사진을 찍은 것처럼 보이진 않는다”라고 했다. 이어 “실형은 가혹하다. SNS 금지나 사회봉사가 적당해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평소 폴루의 친한 지인으로 알려져 있다.

폴루는 형을 선고 받은 후 SNS에 자신을 지지해준 지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사랑하는 아들, 엄마가 돌아올 때까지 잘 지내라”라는 글을 올렸다. 폴루가 복역하는 동안 그의 친구인 배우 트레이시 보아키예가 그의 아들을 돌볼 예정이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