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직 프로야구 선수 또 폭행 입건…50대 종업원 실신

국민일보DB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유흥업소에서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상해)로 전직 프로야구 선수 A씨를 수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30분쯤 부산진구 서면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에 취한 채 종업원 B씨를 주먹 등으로 폭행, 전치 2주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폭행 당시 상황과 A씨의 음주 정도 등을 조사하는 등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프로야구 선수 출신인 A씨는 이전에도 다른 폭행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엔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