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김건희 무혐의 처분’ 비판 댓글 공유한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트위터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대기업 협찬’ 의혹 관련 검찰의 일부 무혐의 처분을 비판하는 게시물을 SNS에 공유했다.

이 후보는 6일 김씨 관련 검찰의 무혐의 처분을 다룬 기사에 비판 댓글이 달려 있는 게시물을 캡처해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했다. 이 후보가 공유한 게시물에는 “그냥 한마디만 하자 : 코바나컨텐츠, 도이치모터스, 양평 개발, 잔고증명 위조 이게 윤가네가 아니라 조국 가족이나 이재명 가족이었다면? 검찰과 기레기들은 우찌 했을까?”는 댓글이 포함됐다.

이 후보는 해당 게시물을 직접 SNS에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가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으나 검찰 수사에 대한 비판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간 이 후보는 윤 후보의 각종 의혹 관련 검찰 수사가 더디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검찰은 이날 김씨가 고발된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 사건 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전시회 부분을 무혐의 처분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에 대해 “여권이 만들어낸 거짓 의혹이다. 1년 8개월여 동안 온갖 것을 다 수사했으나, 김씨 관련 증언이나 증거는 나온 것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이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들 수밖에 없다”며 “(윤석열) 선대위가 출범하는 날 검찰이 윤 후보에게 김건희 불기소라는 선물을 줬다”고 비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