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깜짝이야!”…1차로 택시 향해 전력질주 한 보행자 [영상]

한문철TV 화면.

1차로에 서 있는 택시를 잡기 위해 갑자기 도로를 가로지른 보행자와 부딪힌 운전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지난 6일 “1차로에 멈춘 택시 타려고 도로를 횡단한 황당한 사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28일 오후 3시쯤 대구 중구 한 도로에서 찍힌 것으로 택시를 타려는 보행자와 차량의 사고 당시 상황이 담겼다.

한문철TV 화면.

영상을 보면 운전자는 갑자기 도로 쪽으로 달려든 보행자와 부딪힌다. 보행자는 1차로에 있던 택시를 타기 위해 무단횡단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제보자는 “제 보험으로 사고 접수했고 접수번호를 보행자에게 전달한 상태이며 보행자는 말도 없이 입원해 있다고 하는데 치료비 모두를 보상해 줘야 하나”라며 “제 보험사에서는 과실 비율이 7(제보자)대 3(보행자)일 것 같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중앙분리대도 있는 큰 차도였고 좌우를 살피지 않고 바로 뛰어든 무단횡단자에게 과실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길가에 서 있는 것은 보지 못했고 제 차에서 10m 정도 앞에 있을 때 뛰어드는 것을 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 변호사는 “보행자가 뛰기 시작할 때 거리가 10~15m 정도이고 제한 속도인 50㎞/h로 가고 있어도 사고를 피할 수 없을 상황”이라며 제보자에게 잘못이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