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택치료 한달 해보니…“93% 일상복귀, 추가감염 1%”

하나이비인후과 한 달간 기록
가족 간 감염 297명 중 3명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재택치료 전담 의료진이 환자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병원에서 한 달간 재택치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를 관리한 결과, 확진자 93%가 정상적으로 일상에 복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에 있는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지난달 1일부터 한 달간 코로나19 재택치료센터를 운영하며 누적 298명의 확진자를 모니터링하고 치료한 결과, 93.3%인 278명이 치료를 마치고 일상으로 복귀했다고 7일 밝혔다.

재택치료 협력병원인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이비인후과 전문의 3명, 간호사 8명으로 전담 의료진을 갖추고 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전담 의료진은 24시간 치료센터에 상주하면서 재택치료하는 코로나19 환자를 전화나 화상으로 진료한다.

재택치료를 받은 298명 가운데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원된 환자는 20명으로, 전체의 6.7%였다. 이 가운데 17명은 인후통, 기침, 발열 등 증상이 3일간 호전되지 않아 진단 매뉴얼에 따라 전원됐다.

1명은 모자가 함께 재택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악화한 아들이 전원하자 어머니가 자진해서 함께 전원한 경우였다. 나머지 2건은 증세와 무관하게 환자 본인의 희망으로 전원한 경우(단순 변심)다.

병원은 “결국 재택치료 중 응급상황이 발생해 전원된 경우는 한 건도 없었다”고 밝혔다.

재택치료 중 함께 거주하는 다른 가족이 확진된 경우는 16명으로 전체의 5.4%를 차지했다. 이 중 11명은 재택치료가 시작한 뒤 3일 이내에 가족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다. 2명은 동반 확진된 가족 구성원이 같은 날 재택치료를 시작한 사례다.

이들 13건에 대해 병원은 “재택치료 시작 전부터 가족이 감염된 상태였다고 판단된다”고 추정했다.

재택치료가 시작한 뒤 3일 이상이 지나 가족 중 추가 확진자가 나온 사례는 3명으로, 전체의 1%다.

이 경우에 대해 병원은 “가족이 재택치료를 받던 가족 구성원에게서 감염됐는지는 알 수 없다”며 “재택치료를 받던 확진자가 감염원이 돼 가족 내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경우는 미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재택치료를 받는 확진자들이 자주 호소한 증상은 기침, 발열, 가래, 콧물, 근육통, 설사 등이다.

환자들은 진해거담제를 가장 많이 처방받았고, 해열제, 진통·소염제, 항히스타민제, 정장제 순서로 자주 처방을 받았다. 외출할 수 없는 상황을 고려해 평소 앓던 질환 치료를 위한 진정제와 결막염 치료제 등을 처방받은 경우도 있었다.

병원은 확진자의 25%가량의 동의를 받아 화상통화 진료를 시행했는데, 자신의 상태를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을 치료하는 데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상덕 하나이비인후과병원 병원장은 “한 달간 재택치료센터를 운영하면서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안정시키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방법은 재택치료뿐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