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경찰기동대서 12명 무더기 확진…전수조사 중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경찰 기동대대원 12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6일 경찰과 강서구청 등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에 있는 서울경찰청 제8 기동단 산하 81기동대에서 1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전날 81기동대에 속한 대원 한 명은 체온 37.5가 넘는 발열 증세를 보여 PCR 검사를 받았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81기동대 대원들에 대한 전수 검사를 벌였고 대원 1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양성 판정을 받은 11명 대원은 각별히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은 무증상자”라며 “지침에 따라 81기동대에 속한 대원 80명을 전부 밀접 접촉자로 구분해 6일을 휴무로 지정하고 출근시키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81기동대와 같은 건물을 쓰는 82·83기동대와 본대 대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게 했다. 84·85 기동대 대원들은 머무는 건물이 달라 전수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지자체는 대원들이 코로나19 신규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됐는지 파악 중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10세 미만 사망자 1명 더…오미크론 확진 12명 ↑
오미크론, 서울 뚫었다… 서울·경희·외대 유학생 확진
5일간 학생 확진자 수, 일평균 574.4명…역대 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