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지지 지역, 코로나 사망률 더 높다…이유는?

미국의 펜실베이니아주 랜스데일에서 5일(현지시간) 6세 여자 어린이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층이 많은 지역이 조 바이든 대통령 지지 지역보다 코로나19 사망률이 훨씬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공영라디오 NPR은 올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통계를 자체 분석한 결과 지난 대선 때 트럼프에게 최소 60% 이상 찬성표를 던진 카운티 거주자 사망률이 바이든에게 60% 이상 찬성표를 준 거주지보다 코로나19 사망률이 2.7배 높았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카운티 3000여 곳의 18세 이상 성인에 대한 통계를 대상으로 했으며 알래스카, 하와이, 네브래스카주는 제외됐다.

NPR은 트럼프에 대한 지지 비율이 높은 카운티일수록 사망률은 더 높았고 백신 접종률은 더 낮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각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대하는 태도와 관련이 깊은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을 장려하지 않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기관 종사자 등에 대한 접종 의무화를 강행하는 등 접종에 사활을 걸고 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에도 국경 봉쇄보다는 검사 확대와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방역 대책의 최우선에 두고 있다.

앞서 지난 9월 비영리 연구소 카이저가족재단(KFF)도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더 많이 투표한 카운티가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 카운티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10% 이상 낮았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