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탄희 “고3 갈라치기하나”…이준석 “당원 기살린 것”

고등학교 3학년 김민규 군이 지난 6일 국민의힘 중앙 선대위 출범식에서 "우리의 컨셉은 불협화음이어야 합니다"라며 연설하고 있다. 국민의힘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젠더 넘어 이젠 고3도 갈라치기 하나”(이탄희 의원)
“우리 고3 당원 기살린 게 왜 갈라치기냐”(이준석 대표)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제는 고3도 ‘우리 고3’과 ‘민주당 고3’으로 나뉘는 것이냐”며 공격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멋졌던 연설 영상을 올리면서 우리 고3 당원 기 살려주는 게 왜 갈라치기냐”며 반박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참여와 경쟁 기회를 주는 반면 민주당은 그냥 자리를 준다”며 “젊은 세대가 어떤 방식을 공정하다고 여기는지 붙어보자”고 도발했다.

이 대표와 이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서 전날 국민의힘 중앙 선대위 출범식에서 연설한 고등학교 3학년 김민규군의 영상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김군은 국민의힘 당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최연소 도전자 출신으로 당시 8강에 진출했다.

김군은 연설에서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불거진 내부 갈등에 대해 “우리 콘셉트는 불협화음”이라며 “남들은 조롱했지만 끝내 하나의 멋진 작품을 증명했다. 우리가 이겨 온 방식이고 이번에도 그렇게 승리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 대표는 지난 6일 김군의 연설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면서 “우리 고3이 민주당 고3보다 우월할 것”이라며 “김민규 당원, 꼭 언젠가는 후보 연설문을 쓰고 후보 지지연설을 할 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에 이 의원은 “젠더 갈라치기를 넘어 이제는 고3도 ‘우리 고3’과 ‘민주당 고3’으로 나뉘는 것이냐”며 “말 한마디 한마디에서 이 대표의 ‘갈라치기 DNA’가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김군의 연설을 평가절하한 것이다.

이 의원은 “정치를 게임 취급하는 정치인은 절대로 눈맑은 우리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상과 사물을 대하는 정치인의 태도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영혼에 영향을 준다고 믿는다”며 “결국엔 그것이 세상을 바꾼다. 정치는 세상을 바꾸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이 의원의 공격에 곧바로 대응했다. 그는 “정말 멋졌던 연설 영상 올리면서 우리 고3 당원 기살려주는 게 왜 갈라치기냐”며 “자신 있으면 이 의원이 민주당 고3 선대위원장 연설 올려서 홍보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참여하고 경쟁할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이고 민주당은 그냥 자리를 주는 방식”이라며 “어떤 방법을 젊은 세대가 선호하고 공정하다고 여기는지 붙어보자”고 맞섰다.

이 대표가 ‘민주당 고3’으로 언급한 인물은 지난달 28일 광주선대위원장에 임명된 남진희양이다. 남양은 광주고교학생의회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노동인권과 기후위기, 학동 건물붕괴 참사와 관련해 꾸준히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