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등판 언제?…임태희 “커튼 뒤에서 내조할 듯”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임태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상황본부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등판 시점에 대해 “정치 전면에 나서기보다는 조금 커튼 뒤에서 후보를 내조하는 역할에 역점을 더 두지 않겠냐고 듣고 있고 그렇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6일 오후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후보가 정치에 들어올 때 (김씨가) 굉장히 반대하는 입장이었다고 그렇게 돼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가 ‘배우자 포럼’을 통해 전면에 등장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후보 부인을 염두에 두고 운영이 되는 게 아니다. 배우자 포럼은 그 전부터 있었다”며 “마치 후보 배우자의 활동을 위해서 만든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자신이 맡게 된 총괄상황본부의 역할에 대해선 “각 본부들이 독자적인 업무를 자기 책임하에 해 나가는데 불가불 조율의 필요성이 생기는 이슈들이 더 생길 것”이라며 “우선순위, 완급 또는 선후를 다져주는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간의 역할 조정이 명확하지 않아 갈등이 재차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정권교체라는) 목표가 같으므로 상호 간에 소통하면서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준석 당대표는 후보의 동선 등 상당 부분을 러닝메이트 식으로 다니면서 젊은이들과 소통하는 활동을 역점적으로 할 것이고, 김병준 위원장은 정책 방향을 후보께 자문하고 조율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괄위원장이 수차례 고민 끝에 총괄직을 수락한 데 대해선 “김 위원장이 후보 걱정을 많이 했다. 그만큼 책임감이 있다”며 “자기 책임을 이행할 수 있는 체제가 된다면 언제든지 합류할 걸로 봤다”며 “결국은 목표가 같기 때문에 결단을 했다고 본다”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