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세 미만 사망자 1명 더…오미크론 확진 12명 ↑

코로나19 신규 확진 4954명…월요일 기준 또 역대 최다

7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또다시 5000명에 근접했다. 월요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로는 역대 최다다. 위중증 환자 수도 770명을 넘고, 일일 사망자도 63명에 달한 가운데 10세 미만 어린이 사망자가 한 명 더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4954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8만2310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인 전날(4325명)보다 629명 많은 것으로 월요일 기준 첫 4000명대 기록이다.

지난주 월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화요일인 11월 30일) 3032명과 비교할 때 1922명이나 더 많아진 것이다.

7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며 방역 수칙이 완화되고 연말 모임과 활동 등이 많아진 데다 올해 상반기 일찍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고령자를 중심으로 접종 효과가 떨어져 돌파 감염 발생이 늘고 있는 영향이 크다. 여기에 백신 접종률이 낮은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확진자 발생도 이어지고 있다.

전날 사망자는 64명인데, 이 중 60세 이상이 61명이었고 10세 미만이 한 명 포함됐다. 10세 미만 연령에서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위중증 환자는 이날 774명으로 지난 4일 752명 이후 또다시 가장 많아졌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1주일 연속(723명→733명→736명→752명→744명→727명→774명) 7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에서 의료진이 음압병동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의사소통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위중증 환자가 늘면서 중환자 병상도 거의 포화상태다. 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국 기준으로 78.2%, 수도권은 83.6%다.

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전날 12명 늘어 누적 36명이 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서울 경찰기동대서 12명 무더기 확진…전수조사 중
오미크론, 서울 뚫었다… 서울·경희·외대 유학생 확진
5일간 학생 확진자 수, 일평균 574.4명…역대 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