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등하굣길 교통안전, 국가가 책임질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22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으로 어린이 등하굣길 교통안전을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히어로를 모십니다. ㅜㅜ’ 라는 제목의 등하굣길 교통봉사 아르바이트 구인 광고 글을 소개하며 “말이 봉사지 사실상 강제 할당이다 보니 사정이 있는 부모들은 이런 ‘웃픈’ 알바까지 구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등하굣길 봉사활동은 학부모들의 스트레스이자 단골 민원”이라며 “벌이 가구 증가, 육아와 직장의 병행 등 변화된 가족상, 시대상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학부모의 무임 노동에 기댄 말뿐인 봉사활동을 없애고 어린이 안전은 당연히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언급했다.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는 ① 사회적 일자리를 활용한 등하굣길 교통안전 강화 ② (교통 봉사자) 낮은 처우 개선 ③ 신설학교는 설계 단계부터 안전이 보장된 통학로 설치를 의무화를 공약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그동안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묵묵히 교통 봉사를 해주신 학부모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등하굣길 안전, 이제 나라가 책임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이재명 “고생한 아내…다시 태어나도 김혜경과 살겠다”
‘소년공 아닌 소년원’ 의혹에…이재명이 꺼낸 사진 2장
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하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이재명 “경제는 과학 아니라 정치…다른 해석 가능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