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일상회복 최대 고비…방역조치 강화 이해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앞으로 4주가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면서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하는 최대 고비”라며 “방역의 벽을 다시 높일 수밖에 없는 정부의 불가피한 조치에 대해 국민들께 이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와의 전쟁 중에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위중증 환자, 사망자 모두 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겹치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했다”며 “정부는 특별방역대책의 성공에 K-방역의 성패가 걸려 있다는 각오로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강화된 방역 조치는 코로나 확산세 차단뿐 아니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도 고려하여 결정한 것”이라며 “불편하시더라도 정부의 강화된 방역 방침에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 협조하며 발생하는 생업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필요한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해 주기 바란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추가 지원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청소년 접종과 고령층 3차 접종을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최근 국회를 통과한 2022년도 예산안에 대해선 “원만하게 통과돼 다행”이라며 “각 부처는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이 내년 1월부터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준비를 철저히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예산안에는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안과 방역 의료 예산 등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공급망과 물가 등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한 발빠른 대응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을 예의 주시하며 우리 기업들의 원자재 수급과 물류 애로를 해소하는 노력을 더욱 강화해달라”며 “특별히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가 민생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이버 범죄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어려운 서민들의 상황을 이용한 보이스피싱 등 신종 사이버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서민들의 삶을 벼랑 끝으로 몰고 가는 반드시 척결해야 할 반사회적 범죄”라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