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낡은 항구, 관광객들 찾는 ‘미항’(美港)으로 거듭난다

경북도, 내년도 ‘어촌 뉴딜 300사업’에 경주·영덕·울릉 등 3개 지구 선정

‘어촌 뉴딜 300사업’에 따라 울릉군 통구미항은 소형선을 위한 부두 설치와 어항 정비, 먹거리 장터를 새로 만든다. 사진은 통구미항 사업계획도. 경북도 제공

경북지역의 노후된 항구가 관광객들을 유인할 수 있는 ‘미항’(美港)으로 거듭난다.

경북도는 해양수산부에 공모 신청한 내년도 ‘어촌 뉴딜 300사업’에 3개 지구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2019년부터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 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 개발을 추진해 어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구는 경주 가곡항(86억원), 영덕 대진1항·병곡항(110억원), 울릉 통구미항(98억원)으로 사업비 294억원 규모이다.

경주 가곡항은 어항 외곽 시설과 안전 시설을 설치하고 공동작업장을 리모델링한다.
영덕 대진1항과 병곡항은 물양장과 어구어망창고를 설치하고 교육지원센터와 체험센터, 먹거리 쉼터도 만든다. 울릉 통구미항은 소형선을 위한 부두 설치와 어항 정비, 먹거리 장터를 새로 만든다.

총 사업비는 기본 계획 심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경북도는 지난해까지 공모 사업에 21개 지구가 선정돼 총 사업비 1884억원 중 올해까지 1260억원을 투자했다.

2019년 선정된 5개 지구는 올해 완공을 목표로 어항 기반 시설(방파제, 안전 시설 등) 및 차별화된 특화 개발로 관광 인프라를 개선하고 있다.

지난해 선정된 11개 지구는 착공해 공사가 진행 중이며 올해 선정된 5개소는 기본 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어항 내 기반 시설을 우선 착공해 어촌 재생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구에 대해서는 기본 계획을 조속히 수립해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 지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효과를 달성할 방침이다.

어촌 뉴딜 300사업 내실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상북도 어촌 뉴딜 300사업 자문단’을 구성해 사업 대상지에 대한 자문 및 컨설팅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 뉴딜 300사업이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지속해서 이어져 성과를 내고 있다”며 “성공적인 어촌·어항 재생 기반을 구축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