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국회의원 99명, 야스쿠니 집단 참배…2년 2개월 만에

일본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의 오쓰지 히데히사 회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회원들이 참배를 위해 걸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 여야 국회의원들이 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도쿄 소재 야스쿠니신사를 방문해 참배했다.

이 모임의 국회의원들이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한 것은 2019년 10월 18일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이날 집단 참배에 참여한 여야 의원은 중의원 68명, 참의원 31명으로 총 99명이라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집권 자민당과 우익 성향의 야당인 일본유신회, 제3야당인 국민민주당 소속 의원 등이 참여했다.

정부 측 인사 중에는 호소다 겐이치로 경제산업성 부대신과 무타이 슌스케 환경성 부대신 등이 포함됐다.

이 모임의 회장인 오쓰지 히데히사 전 참의원 부의장(자민당)은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취임 후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참배하고 싶다는 마음은 가지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 빠른 기회를 찾아 참배해주셨으면”한다고 주장했다.

이 모임은 매년 야스쿠니신사의 춘계(4월) 및 추계(10월) 예대제와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를 해오다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집단 참배를 하지 않았다.

일본 국회의원들이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를 재개함에 따라 우리나라와 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다.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근대 100여년 간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명의 위패가 안치된 곳이다. 강제로 전쟁에 동원됐던 한국인 2만여명도 합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극우본색’ 日 국회의원 99명, 야스쿠니 집단 참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