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현지 韓의사 “오미크론, 가벼운 감기 증상 보여”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요하네스버그에 위치한 힐브로우 병원에서 6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의사로 근무 중인 한국인 의사가 오미크론에 감염된 환자가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인다고 밝혔다.

7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남아공에서 의사로 일하는 안승지(40) 박사는 “남아공의 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자를 진료하는 의사들은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 초기 증상이 감기와 같아 가벼운 호흡기 질환이 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박사는 남아공의 비트바테르스란트 의대를 졸업해 요하네스버그에서 일반의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자 대부분은 증상이 감기와 피로, 열, 인후염, 콧물 등으로 가벼운 편이고 무증상도 있지만 위중한 환자는 없어 재택 치료를 위주로 한다”라고 설명했다.

남아공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추정되는 환자 가운데 증세가 약한 경우 비타민을 처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이 발현된 지 6∼10일 기간에 호흡이 가빠지면 스테로이드제를 처방하고 있다고 한다.

안 박사는 “지난주 약 20명의 코로나19 감염자를 진료했다. 내원하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자의 절반 정도가 확진자였다”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다른 병원에서도 환자를 보는데 지난주부터 갑자기 코로나19 환자가 늘었다”면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의 진원인 하우텡은 환자 대부분이 이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약을 처방하고 치료한다”라고 했다.

또 안 박사는 “이전과 달리 최근엔 코로나19 감염자의 30%가 어린이였다”라며 “하지만 코감기 증상이나 목이 아픈 정도였고 입원 환자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남아공은 지난달 24일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 보고했다. 현재 남아공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확진자의 70% 이상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