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수처 압색에 검찰 뒤숭숭…김오수 총장 “사필귀정”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지난달 1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고검·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이 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이성윤 수사팀’ 강제수사에 대해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 사필귀정으로 귀결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공수처 수사에 대한 검찰총장 입장을 밝혀달라는 검찰 내부의 요청에 대한 공식 반응이었다.

김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 확대간부회의를 마친 뒤 공수처 수사에 대한 입장을 검찰 내부게시판에 공지했다. 앞서 지난 5일 수원지검 수사팀은 ‘지난 5월 대검 감찰부가 박범계 법무장관의 지시로 공소장 유출에 연루됐는지 진상 조사한 뒤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는데도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그러면서 “총장님께도 호소드린다. 대검 감찰부가 진상 조사 결과를 발표해 무고한 검사들이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총장은 “다른 국가기관이 법원의 영장을 발부받아 진행 중인 수사와 현행 규정상 자율성이 부여된 대검 감찰 조사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것은 수사·감찰에 관여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어 조심스럽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다만 최근 (공수처의) 대검 압수수색에 대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의견에 대해서는 이미 적절한 방법으로 관련 기관에 전달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사필귀정(事必歸正·무슨 일이든 결국 옳은 이치대로 돌아간다)으로 귀결될 것”이라며 “검찰 구성원들은 적법 절차 준수 및 인권 보호에 더욱 신경을 쓰고, 법과 원칙에 따라 흔들림 없이 국민들이 맡겨주신 직무 수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고검장을 기소했다. 그런데 이 고검장이 공소장을 받기도 전 언론에 사전 유출되는 일이 생겼다.

공수처는 지난 5월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이 사건을 입건하고 지난달 26일과 29일 당시 수원지검 수사팀의 메신저 등 내부망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대검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했다.

대검 감찰부는 이와 관련해 진상 조사를 해왔지만, 아직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당시 수원지검 수사팀은 대검 감찰부가 관련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는데도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대검이 압수수색 당하는 상황을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