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와대, 임기 5개월 남기고 안보실 직제개편…공급망 대응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청와대는 국가안보실 산하에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직제 개편을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안보실 직제 개편은 2019년 3월 2차장 산하 평화기획비서관 신설 이후 2년9개월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불과 5개월가량 남은 상황에서 청와대가 내부 조직 개편에 나선 것은 끝까지 민생 현안을 챙기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은 안보실 1차장 산하 안보전략비서관이 담당해 왔던 핵심기술 관련 업무와 함께 기존 사이버정보비서관의 사이버안보 업무를 겸하게 된다.

이번 개편으로 안보실은 서주석 1차장 산하에 안보·국방전략비서관,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 정보융합비서관 등 3명의 비서관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신설된 비서관직 인사는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직제 개편은 격화되는 글로벌 기술경쟁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 양자, 합성생물학 등 신흥·핵심기술의 연구개발과 사이버공간에 대한 안보를 염두에 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연합뉴스

그러면서 “선진국으로 진입한 우리의 미래 생존과 번영을 위해 반드시 달성해야 할 핵심적 국가이익으로 국가안보 차원의 전략적 대응이 더욱 긴요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번 개편을 통해 반도체와 요소수 부족 사태를 통해 드러난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군사적 관점에 머물렀던 전통적인 안보 개념을 탈피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핵심기술 보호를 한층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사이버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