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하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표 얻으려한 것 아냐…국민 집단지성 무시하는 것”
“말의 맥락 무시한 게 진짜 문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학생들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이라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달 초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고 말한 적이 있다. 이 후보의 이날 발언은 당시 사용한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표현 관련 논란을 염두에 둔 것이다.

이 후보는 “말이라는 것은 맥락이 있는데 맥락을 무시한 것이 진짜 문제”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이 나온 맥락은 진짜 존경해서 쓴 게 아니라는 취지였다. 이 후보는 이날 강연 도중 ‘경제는 과학이 아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참가자의 지적이 있자 ‘맥락’에 대해 설명하면서 박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을 예로 들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주에서 청년들과 진행한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에서 박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존경한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당시 한 청년은 “5년 전 이 후보가 전북 익산에 왔을 때 20대 친구들과 갔는데 ‘이재명’을 연호하는 걸 보고 ‘(우리끼리) 종교단체냐’고 했었다”며 “정말 청년과 분위기가 안 맞는데 저런 걸 청년들에게 원하는 것이냐”고 이 후보에게 질문했다.

이에 이 후보는 “원한다기보단 정치인들은 지지를 먹고 산다”며 “정치인들이 사실 되게 새가슴이 많고 소심하고 저도 그런데, 위축될 때 누가 '워워' 해주면 힘이 나고 갑자기 자신감도 생기고 주름이 쫙 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며 “거기 가면 힘이 쫙 나는 것”이라고 이 후보는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때 이 후보가 사용한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두고 중도·보수표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나 이 후보는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우리 국민들의 집단 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이재명 “고생한 아내…다시 태어나도 김혜경과 살겠다”
이재명 “등하굣길 교통안전, 국가가 책임질 것”
‘소년공 아닌 소년원’ 의혹에…이재명이 꺼낸 사진 2장
이재명 “경제는 과학 아니라 정치…다른 해석 가능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