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크래프톤, 중동 시장에 눈독

모바일게임 퍼블리셔 ‘타마템 게임즈’에 600만 달러 투자
“중동과 아프리카 잇는 아랍권 시장 공략”


게임사 크래프톤이 중동 모바일게임 퍼블리셔 ‘타마템 게임즈’에 총 600만 달러(약 71억원)의 투자를 단행했다. 중동과 아프리카를 잇는 아랍권 시장 공략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크래프톤은 타마템 게임즈의 시리즈B 라운드에서 리드 투자자로서 총 규모 약 1100만 달러(한화 약 130억 원)의 투자를 리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B 라운드엔 크래프톤 외에 벤처 수크(Venture Souq), 인데버 카탈리스트(Endeavor Catalyst) 등의 기업이 투자에 참여했다.

2013년 설립한 타마템 게임즈는 중동의 ’탑3’ 모바일게임 퍼블리셔다. MENA(아랍어권,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에서 아랍어 모바일 게임 약 50여 종을 서비스해왔다. 지금껏 1억 건 이상의 다운로드가 발생해 100만 명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를 확보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앞서 인도에 대대적인 투자를 통해 시장 공략의 초석을 마련했다. 이후 인도에서 출시한 ‘배틀그라운드’ 시리즈는 잇따라 대성했다. 이 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중동, 아프리카 등 새로운 게임 시장으로 사업 기회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크래프톤측은 “MENA 이용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중동 퍼블리셔 타마템 게임즈와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출시 준비부터 현재까지 소셜 미디어, 스트리머, 마케팅 등의 업무를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며 “MENA 지역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젠지 미드가 된 젠지 킬러
“펄어비스 ‘도깨비’ 게임 한류 활성화”
[VCT] 유럽 초 강세… 4개팀 1위로 8강행
엔씨소프트 K팝 플랫폼 유니버스 2000만이 찾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