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퇴근한다”던 남편, 7년 만에 백골로 발견

공장 공업용 저수지에 빠진 차량에서 발견
7년 전 실종 당시 최종 행적 확인 못해


아내에게 퇴근한다고 연락한 후 사라졌던 50대 남성이 7년 만에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7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40분쯤 함안군에 위치한 공장 공업용 저수지의 물을 빼던 작업을 하던 협력업체 직원은 한 차량 타이어를 발견했다. 차량은 뒤집힌 채 였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차량 내부에서 백골 상태로 변한 사체를 발견했다.

차량 내부에서는 A씨의 신분증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지난 2014년 7월 24일 오후 7시57분쯤 아내에게 퇴근을 알리는 전화를 한 후 사라졌다. A씨는 실종 당시 50세였다. 경찰은 차적 조회를 통해 이번에 발견된 차량이 당시 A씨가 탔던 차량인 것을 확인했다.

실종 신고 당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 대규모 인원을 동원해 수색을 펼쳤으나 별다른 단서를 얻지 못했다. CCTV에서 A씨는 해당 차량을 타고 회사 정문을 빠져나갔다. 하지만 최종 행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회사 반대편 입구를 통해 저수지 인근으로 다시 진입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유족 진술 고려할 때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부검을 통해 구체적인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사체의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도 의뢰했다.

경찰은 저수지 수위가 계속 일정 수준으로 유지되다보니 A씨의 사체가 장기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이 드러난 부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