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년여성 이어 공범까지 살해한 50대… 카메라 포착

중년여성을 살해한 뒤 공범도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A씨가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금품을 빼앗기 위해 알고 지낸 중년여성을 살해한 후 범행을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50대 남성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도살인과 시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는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그는 포승줄에 묶인 채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상태였다.

“범행 동기가 금전적인 이유인가, 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아니오”라고 짧게 답했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 중이며 오후 늦게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중년여성을 살해한 뒤 공범도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A씨가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A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한 건물에서 50대 여성 사업가 B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그의 신용카드에서 현금 수백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는 최근 알게 된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는 다음 날인 5일 오전 시신 유기를 도운 40대 남성 C씨도 인천 중구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도 있다.

앞서 B씨의 남편은 지난 3일 오전 6시30분쯤 인천 남동구의 빌라에서 B씨를 마지막으로 목격했다. 이후 B씨의 딸이 다음 날인 4일 오후 7시9분쯤 경찰에 실종신고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5일 오후 6시30분쯤 체포했다. A씨로부터 자백을 받은 경찰은 1시간 뒤 미추홀구 수인분당선 인하대역 인근에 있는 지상 주차장 내 B씨 차량 트렁크에서 그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B씨를 살해한 이유에 대해 “말다툼을 하다가 살해했다”며 처음부터 금품을 빼앗을 목적은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공범 C씨를 살해한 이유를 추궁하자 “금전 문제로 다투다가 C씨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해서 죽였다”고 진술했다. 그는 C씨를 살해하기 전 “B씨 시신이 부패할 수 있으니 야산에 땅을 파러 가자”며 을왕리 인근 야산으로 유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여러 정황상 A씨가 금품을 노리고 B씨를 살해한 뒤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C씨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실종 여성 살해 유기범, 공범도 죽여 야산에 묻었다
2명 살인 권모씨 구속영장 발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