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도심형 초고속 교통 ‘어반루프’ 도입 본격화

하이퍼루프 개념도. 철도기술연구원

박형준 부산시장의 핵심 공약인 도심형 초고속 교통인프라 ‘어반루프’(Urban loop) 도입이 본격 추진된다.

부산시는 8일부터 1년간 어반루프 도입을 위한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용역 발주를 위한 각종 심의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지난 3일 용역 수행사를 선정했다.

용역비는 총 5억원. 시는 지난 9월 추가경정예산에서 부산시의회 승인을 거쳐 확보했다.

시는 건설 예정인 가덕도 신공항의 접근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덕신공항에서 부산항 북항(부산역), 오시리아관광단지(기장군) 등 시내 이동 수요가 집중되는 지역을 하나로 연결하는 도심형 초고속 교통인프라 구축을 추진 중이다. 어반루프와 같은 신교통수단이 도입되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시는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통해 부산의 장래 도시교통 여건과 교통 수요를 분석해 최적 운영시스템과 노선·건설 계획을 수립하는 등 부산 도시 여건에 맞는 최적의 어반루프 건설 방향을 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타당성 검토가 합리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산업·대학·연구기관 등의 전문가로 구성한 ‘신 교통 추진협의회’도 발족해 철저한 기술 검토와 사례 분석 등을 진행키로 했다.

진공 튜브 속 자기부상열차가 시속 1200㎞ 속도로 달린다는 장거리용 미래 초음속 교통수단이 ‘하이퍼루프’(Hyperloop)라면 어반루프는 도심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단거리형이다. 이론상으론 서울~부산을 16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시는 정부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연구개발 중인 하이퍼루프의 핵심기술을 부산시 도시 여건에 맞게 적용해 어반루프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박진옥 부산시 교통국장은 “상용 가능한 시스템과 인프라 기술을 접목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미래형 교통수단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어반루프 건설은 대규모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인 만큼 용역에서 도출되는 여러 사안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반영해 합리적인 성과를 도출해 내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