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통영바다를 직구하다 ‘마켓570’ 운영 시작

중간 유통과정 축소해 통영 대표 수산물 저렴하게 판매


경남도는 최근 수산물 온라인 직거래 구매시스템 ‘마켓570’(570개 섬을 가진 통영)을 구축 마무리한 데 이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마켓570은 생산자와 소비자 간 중간 유통과정 축소해 통영 대표 수산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직거래 시스템이다. 시스템 개발에는 해양수산부와 통영시, 수협 3곳(굴, 멸치권현망, 근해통발), 남평참치영어조합법인 등이 참여했다.

캠마켓 형태로 운영하는 마켓570은 판매하는 수산물이 생산지에서 어떻게 생산하는지 수협 위판장은 어떤 모습인지 등을 생생히 영상으로 담아 상품 정보를 제공하며, 상품의 신선도 역시 동영상으로 확인시켜주는 방식으로 거래한다.

우선 마켓570은 통영의 대표 수산물인 굴(생굴, 훈제굴), 멸치, 바닷장어, 생참치회 판매를 시작으로 570여개의 섬에서 생산되는 여러 수산물을 판매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생산자는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질 좋은 상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것으로 기대한다고 도 관계자는 밝혔다. 특히 마켓570은 판매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쇼핑몰과 비교해 신용카드 등 결제 수수료도 2%로 저렴하다.

특히 통영 케이블카 타는 곳 하부에 마켓570 오프라인 매장을 마련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직거래를 더욱더 쉽게 했다.

마켓570의 인지도 제고와 순조로운 연착륙을 위해 경남도는 인기 유튜버를 통한 홍보와 수도권 곳곳에 설치된 LED 전광판 광고와 시내버스 랩핑광고, 누리소통망서비스(SNS) 홍보, 사은품(굿즈)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8일 GS Shop 실시간 소통 판매를 통해 근해통발수협의 바닷장어와 멸치권현망수협의 멸치 할인 판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도는 앞으로 마켓570을 당일 생산한 수산물을 싱싱하고 저렴한 가격에 소비자들에게 직배송하는 국내 대표 수산물 전문 온라인쇼핑몰로 성장 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백삼종 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로 인해 소비성향이 비대면으로 꾸준히 전환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어업인들이 생산한 수산물을 온라인에서도 제값 받고 팔 수 있는 기반을 마켓570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