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생은 이들처럼”…조폐공사, 지역기업에 64개 기술 무상이전한다

반장식(왼쪽) 한국조폐공사 사장과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이 7일 기술이전 업무협약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한국조폐공사가 지역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스마트카드’ 제작기술 등 자사가 보유한 64개의 기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기술이전 이후 사업화 과정에도 도움을 주며 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도 지원하기로 했다.

공기업이 지역 기업을 위해 기술을 무상이전하는 사례가 흔치 않은 만큼 이번 협약이 새로운 형태의 상생모델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전시와 조폐공사는 7일 대전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조폐공사는 위·변조 방지, 인쇄, 필름, 압인(壓印) 등 자사가 다루는 8개 분야의 기술 64개를 무상으로 대전시에 이전한다.

이전되는 기술은 위조방지 및 보안과 관련된 특허, 스마트카드 제작 기술 등이며 이전 대상은 보안인쇄·제지·ICT 관련 기업이다.

시는 대전테크노파크를 통해 조폐공사의 기술이 필요한 수요기업을 발굴하고 기술거래 및 사업화를 지원한다.

기술이전이 끝난 뒤에는 조폐공사 사내벤처와 전문가들이 기술이전 기업을 직접 방문, 이전된 기술을 활용한 제품의 품질개선 및 사업화 과정을 돕는다.

시는 기술이전 기업을 대상으로 대전시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에 참여시키거나 조폐공사와의 연계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또 홍보·마케팅 등에 대한 후속지원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지역기업이 조폐공사가 보유한 600여건의 지식재산권 관련 기술의 사업화를 시도할 때 도움을 주는 방안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조폐공사 관계자는 “조폐공사가 1974년 대전에 자리를 잡았음에도 그동안 대전시와의 기술나눔은 없었다”며 “지원의 시작은 중소벤처기업이지만, 향후 관련 업종들과의 연계를 통해 중소기업 인큐베이팅까지 구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기업이 이처럼 지역 중소기업을 위해 무상으로 기술을 이전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대전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공기업이 지역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기술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사례가 흔치 않다”며 “많은 돈과 노력을 들여 개발한 기술들인데,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이 같이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조폐공사는 오는 23일 대전 어울림플라자에서 개최되는 ‘대전 기술사업화 성과교류데이(DAY)’ 행사에서 기술설명회를 열고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은 “대전 유일의 제조공기업인 조폐공사가 기술을 무상 공급하고 함께 기술경쟁력 강화에 나서 큰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기술이전 기업을 발굴하고 후속사업화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반장식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조폐공사가 가진 다양한 위변조방지 기술 등을 지역 기업에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며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중소 협력업체와의 상생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