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 아빠’ 윤석열 “강아지가 정신 건강에 정말 좋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7일 서울 마포구의 서울서부스마일센터를 방문해 센터운영 현황을 듣고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마포구의 서울 서부 스마일센터를 방문해 “강아지가 정신 건강에 정말 좋다”고 말했다. 스마일센터는 법무부 산하 범죄 피해 트라우마 통합지원기관이다.

윤 후보는 한영옥 부센터장 등 스마일센터 관계자들과의 대화 중 심리 치료 방안 중 하나로 ‘치유견’이 언급되자 “정말 상당히 좋은 아이디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부센터장은 “센터에 자살 자해 이슈가 많다”면서 “자살 방지, 억제 요인이 무엇이냐면 치유견 때문에 못 죽는 거예요. 토리 때문에 못 죽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또 치유견으로 유기견을 입양하는 방안을 언급하며 “유기견도 트라우마가 있다”며 “유기견하고 범죄 피해 트라우마 (피해자가) 서로 간에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 부센터장은 이에 대해 “말씀 잘해주셨다. 치료 최고(방안)는 유기견”이라고 공감했다.

윤 후보는 반려견 ‘토리’를 키우는 것으로 알려져 ‘토리 아빠’라고도 불린다. 토리는 윤 후보가 2012년에 유기견 보호단체로부터 소개를 받아 입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토리를 포함해 유기견 2마리, 유기묘 3마리, 일반 반려견 2마리 등 총 7마리의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