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연말연시 스토킹·흉기사용 범죄 총력 대응

국수본, 민생안전 특별형사활동

신임 경찰들이 지난 1일 서울경찰청에서 물리력 대응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연말연시를 맞아 ‘스토킹 범죄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하는 등 특별형사활동에 나선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8일부터 한 달 동안 연말연시 민생안전 특별형사활동을 추진하겠다고 7일 밝혔다.

이 기간 경찰은 사회적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스토킹 범죄에 대해 강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스토킹 범죄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해 관련 신고가 접수되면 지역 경찰과 여성·청소년 범죄 수사팀, 형사 등 가용 가능한 경찰을 집중적으로 투입한다. 스토킹 범죄 신고 초기에 적극 대응해 강력 사건으로 이어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구상이다.

경찰은 또 스토킹 가해자를 유치장에 가두는 등 실질적인 격리 조치에 적극 나선다. 스토킹처벌법에는 서면 경고나 접근 금지,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 금지 외에 유치장·구치소 유치 조치도 ‘잠정조치 4호’로 명시돼 있다. 경찰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법원에 조치를 신청하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 최대 1개월까지 유치할 수 있다. 피해자 보호를 위해서는 가명조사 활용, 핫라인 구축, 피의자 석방 사실 통지 등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흉기사용 범죄에 대해서도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하는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올해 1~10월 흉기 이용 범죄는 723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늘었다. 외국인 범죄 조직에 대해서도 첩보를 수집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범죄가 발생하면 국제범죄수사대 등 전문수사팀을 투입해 집중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다.

국수본 관계자는 “집중신고 기간에 연인‧친구‧이웃 등 특수한 관계에 있거나 보복에 대한 두려움으로 피해를 알리기 어려웠던 스토킹 범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