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일간 학생 확진자 수, 일평균 574.4명…역대 최다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가 전면 등교를 시작한 지난달 22일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뉴시스

일평균 코로나19 학생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500명을 훌쩍 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써냈다.

7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전국 유·초·중·고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287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평균 574.4명꼴로 역대 최다다.

종전 발표에서 일평균 학생 확진자 수는 484.9명을 기록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1일까지 1주일간 일평균 학생 확진자 수를 집계해 지난 2일 발표한 바 있다.

지난 3월 이후 누적 학생 확진자 수는 4만4932명이 됐다. 최근 5일간 교직원 확진자는 240명이 발생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등교 수업이 이뤄진 학교는 전국 2만447곳 중 2만159곳(98.6%)이었다. 224곳(1.1%)은 원격 수업을 실시했으며, 64곳(0.3%)은 재량휴업 등을 진행했다.

최근 5일간 대학생 신규 확진자는 282명, 대학 교직원 확진자는 41명으로 집계됐다. 3월 이후 누적 대학생 확진자 수는 1만2590명, 대학 교직원 확진자 수는 1051명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서울 경찰기동대서 12명 무더기 확진…전수조사 중
10세 미만 사망자 1명 더…오미크론 확진 12명 ↑
오미크론, 서울 뚫었다… 서울·경희·외대 유학생 확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