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물고 치킨 조리… 치킨집 ‘비위생’ 논란 [영상]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종업원이 전자담배를 피우며 닭을 만지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있다. 틱톡 캡처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종업원이 전자담배를 피우며 닭을 만지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에는 “위생 점검이 매우 시급한 편”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종업원이 전자담배를 피우며 닭을 만지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있다. 틱톡 캡처

영상 속에는 A치킨 브랜드명이 새겨진 형광색 점퍼를 입은 한 남성이 주방에서 치킨을 조리하고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 남성은 비닐장갑을 낀 왼손으로 치킨을 만지던 중 오른손으로 전자담배를 들어올려 한 모금 피운다. 담배 연기는 치킨 위로 그대로 뿜어져 나갔다. 이어 담배를 피운 오른손으로 조리도구를 이용해 치킨에 양념을 묻혔다.

이 영상은 트위터, 인스타그램,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내가 저 음식을 먹었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점주는 이 상황을 알고 있는 거냐” “누군지 찾아내서 확실하게 처벌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앞으로 어떻게 믿고 치킨을 시켜 먹겠냐며, 영상 속 치킨집이 위생 관련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해당 브랜드 치킨 관계자는 “해당 게시물은 한 가맹점에서 아르바이트생과 친구가 장난치는 과정에서 찍은 영상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위생관리를 소홀히 한 해당 가맹점에 대해 영업 중단 조치를 내릴 예정이며, 특별 위생 및 조리 등 철저한 교육을 통해 고객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위생 상태가 되기 전까지 영업을 재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